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탐구생활

생활속에 숨겨진 깨달음 - 탐구생활에서는 최근 우리 주변에 일어나는 핫이슈, 그 속에 숨겨진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엿볼 수 있습니다.
  • 라면 면발이 꼬불꼬불한 이유
    라면 면발이 꼬불꼬불한 이유 후루룩 짭짭~ 후루룩 짭짭~ 맛있는 라면~  종류도 다양하고 맛도 좋고 값도 저렴한 라면. 라면은 어느 끼니에 먹어도 정말 맛있는 것 같다. 허기가 지는 저녁, 달걀도 하나 풀어서 열심히 라면을 끓였더니 누나가 슬쩍 와선 “역시 라면은 남이 끓여준 게 제일 맛있어”...
  • 우리는 왜 꼭 잠을 자야 할까?
    우리는 왜 꼭 잠을 자야 할까? 천고마비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다. 햇볕은 뜨겁고 바람은 시원하니 점심을 먹고 나면 잠이 솔솔 온다. 온라인으로 수업을 하다가 졸고 있으니까 옆에서 누나가 퍽 치고 지나간다.  아야야, 누나 아파! 하지만 다시 곧 쏟아지는 잠. 봄에는 춘곤증, 여름에는 ...
  • 축구, 양궁, 마라톤에 숨겨진 비밀! 스포츠에 숨은 ...
    축구, 양궁, 마라톤에 숨겨진 비밀! 스포츠에 숨은 과학 무더운 여름도 나를 막을 수 없다! 여름방학 동안 누나와 나는 매일매일 동네 공터에 나가 운동을 했다. 비록 한번 나갔다가 오면 온몸에 땀이 줄줄 나지만, 몸을 움직이고 나서 집에서 마시는 물 한 잔이 그렇게 시원할 수 없다.  오늘...
  • 여름철에 없어서는 안 될 에어컨, 원리와 역사는?
    여름철에 없어서는 안 될 에어컨, 원리와 역사는? “으어~ 살겠다아아아.” 밖에 나갔다 온 누나가 에어컨 앞에서 할아버지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 습도가 높은데다 온도까지 높아서 누나는 오자마자 에어컨 앞에 서서 바람을 독차지하고 있다. 아무래도 올해 여름도 누나와 에어컨 쟁탈...
  • 콜라를 마시면 왜 목이 따가울까?
    콜라를 마시면 왜 목이 따가울까? 땀이 삐질삐질 흐르는 여름. 갈증이 나 음료를 마시려 냉장고를 열어보니 시원한 콜라가 있네? 바로 콜라병을 여니 듣기만 해도 시원한 ‘치익‘ 소리와 함께 기포가 사르르 올라온다. 꼴깍꼴깍 마시니 혀와 입안이 따끔거린다. 주스나 물을 마시면 이런 느낌이 ...
  • 지문은 정말 다 다를까?
    지문은 정말 다 다를까?  새 휴대폰이 생겼다. 조심스럽게 상자에서 분리하고 지문이 묻지 않게 강화 필름을 붙였다. 아휴~ 예쁜 내 최신 폰! 다른 사람이 못 보도록 지문도 등록해야지. 엄지도 하고, 검지도 하고... 그런데 이거 정말 내 지문만으로 열리는 게 맞을까? 친구 손가락을...
  • 배고프면 왜 ‘꼬르륵’ 소리가 날까?
    배고프면 왜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날까? 오늘도 열심히 수업을 듣는 중… 11시쯤 갑자기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 옆에 앉은 짝꿍이 슬쩍 보고 낄낄 웃는다. 분명 오늘 아침도 든든히 먹고 나왔는데… 벌써 배가 고프다니. 왜 배고프면 ‘꼬르륵’ 소리가 나서 나를 부끄럽게 하는 걸까? ...
  • 우유를 마시면 왜 배가 아플까?
    우유를 마시면 왜 아기들은 괜찮고, 나는 배가 아플까? 새 학년 첫 등교, 설렌다.  물론 아는 친구 몇 명도 같은 반이 되긴 했지만, 많은 것이 새로워진 만큼 가슴이 두근두근거린다. 오늘 아침은 완벽한 나의 첫인상을 위해 매일 마시는 우유를 걸렀다. 종종 우유를 마시면 배가 아파 급하게 화장...
  • 2월은 왜 다른 달보다 날짜가 적을까?
    2월은 왜 다른 달보다 날짜가 적을까? 2월은 소중한 방학이 있는 달. 뭐하고 놀까, 어떤 책을 읽어볼까, 아니면 그리운 친구에게 전화통화를 해볼까? 역시 방학은 하루하루 즐거운 날들의 연속이다. (다음 학년 예습은… 잠시만 잊자!) 그런데 하필 겨울&봄 방학은 짧은 2월에 있는 걸까? 다...
  • 왜 펭귄 털은 얼지 않는 거지?
    남극 바다에 풍덩풍덩~ 왜 펭귄 털은 얼지 않는 거지? “엄마야 깜짝이야! 진짜 사람인 줄 알았잖아!” 누나가 밖에 널어놓았던 빨래를 걷어 거실에 놔뒀는데, 꽁꽁 언 바지 빨래가 뻣뻣하게 서 있어서 순간 진짜 사람이 서 있는 줄 알았다. 요즘 이런 놀이가 유행이라며 ...
처음 1 2 3 4 5 6 7 8 9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