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탐구생활

탐구생활 상세보기
제목 발톱보다 손톱을 자주 자르게 되는 이유는?
조회수 259

발톱보다 손톱을 자주 자르게 되는 이유는?


‘달칵, 달칵’ 누나가 거실 바닥에 쪼그려 앉아 손톱을 자르다가 나를 보곤, “너도 손톱 좀 잘라.” 라고 말했다. “나는 며칠 전에 잘랐거든.” 하고 답하며 내 손톱을 보았는데… “어라? 분명 며칠 전에 자른 거 같은데 언제 이렇게 자랐지?”




그럴 줄 알았다는 누나의 콧방귀 소리와 함께 손톱깎이를 건네받았다. ‘자르는 김에 발톱도 잘라야 할까?’ 하고 보는데, 발톱은 아직 괜찮은 것 같다. 손톱은 참 금방 자란단 말이지… 그러고 보니 손톱과 발톱은 어떻게 계속해서 자라는 걸까? 또 유독 손톱이 발톱보다 더 빨리 자라는 이유가 있을까?



· 발톱은 왜 길어질까?




손·발톱은 표피세포가 딱딱하게, 굳어 각질처럼 변한 피부의 부식물이다. 손톱을 보면 하얀색의 반달 모양을 띠는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을 ‘조반월’이라고 부른다. 조반월 아래에 있는 ‘조근’에서는 반복적인 세포 분열이 일어나며, 분열된 세포가 죽으면 딱딱해지고 밀려나면서 손·발톱이 자라나는 것 이다. 세포 분열이 계속해서 일어나는 한, 우리의 손·발톱은 잘라내고 또 잘라내도 끊임없이 자란다!

손톱이 발톱보다 빨리 자라는 이유는?

손톱은 발톱보다 약 2~4배는 빠르게 자란다고 한다. 한달을 기준으로 보면 손톱은 약 3mm, 발톱은 약 1mm씩 자라는 것이다. 왜 손톱이 발톱보다 빨리 자랄까?

손?발톱의 생장 속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살펴보면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손톱의 생장 요인은 계절, 시기, 나이, 생활 습관, 영양 상태, 질환 등으로 굉장히 다양하다. 계절과 시기로 따져보면 겨울 보다 여름이, 밤보다 낮이 더 빨리 자라는데, 이는 햇빛의 양에 따라 손톱 성장에 관여하는 호르몬 분비량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에는 발을 바깥으로 노출할 일이 드무니 샌들이나 슬리퍼를 자주 신는 여름보다 더욱 자라나는 속도가 더디다. 또 나이가 어릴수록 성장 속도가 매우 빠르고 30세를 넘으면 점점 속도가 느려지는데, 자연스럽게 노화하는 과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손·발톱은 자극을 자주 받으면 세포 분열이 더 활발해지고 혈류량도 늘어나 더 빨리 자라게 된다. 자극의 정도는 생활 습관에서 찾아볼 수 있다. 각자 두 손을 들어 비교해 보자. 오른쪽 손톱이 왼쪽 손톱보다 더 길다면, 오른쪽 손과 손톱을 더 많이 쓴다는 의미이다. 

오른손잡이는 오른손, 왼손잡이는 왼손, 손가락 중에서는 가장 긴 중지가 가장 빨리 자란다는 게 근거가 된다. 또 피아니스트처럼 손을 많이 사용하는 일을 하는 사람들이 손을 적게 이용하는 사람들보다 더 빨리 자란다고 한다. 컴퓨터 키보드나 스마트폰의 사용 빈도도 손톱 성장 속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

결론적으로 손·발톱의 생장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복합적인 이유 중 햇빛에 노출되는 빈도수와 자극의 정도가 손톱이 발톱보다 더 빨리 자라는 가장 큰 요인이라고 추정해 볼 수 있겠다. 참고로 영양 결핍이나 감기 등으로 몸이 좋지 않을 때는 자라는 속도가 느리다고 한다. 혹시 너무 늦게 자란다면 혈액순환 부진을 의심해 볼 수도 있다.



평소에 너무 당연해서 자세히 살펴보지 않았는데 손·발톱은 우리의 생활 습관을 반영하고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꽤 흥미로운걸? 누나도 손톱과 발톱에 대해 이런 이야기가 있는 건 몰랐겠지? 내가 가서 알려줘야겠다!

*참고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gpVj_7mnIRE
https://blog.naver.com/healthinnews/222279708327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3525006&memberNo=29922182&vType=VERTICAL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11/2017121102465.html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