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바나나가 아침에 좋은 이유
조회수 48


유명 프로선수들이 경기 틈틈이 바나나를 먹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곤 한다. 출출할 때 먹는 간식은 많은데 왜 하필 바나나를 먹는 것일까? 운동선수들의 바나나 섭취는 과학적인 식단 관리에 따른 것이다. 개인 요리사를 둔 부자 선수들도 운동 전후 바나나를 즐겨 먹는다. 바나나는 어떻게 프로선수들의 필수 먹거리가 됐을까?

◆ 이상적인 열량 공급원, 부상 예방효과도

세계 각국의 운동 전문가는 바나나가 운동 전후 이상적인 칼로리 공급원이라는 데 대부분 동의한다. 바나나에 많은 포도당은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고, 땀을 흘려 고갈된 몸속 ‘칼로리 창고’를 빠르게 보충한다. 칼륨은 근육 경련과 현기증을 막아줘 부상 예방 효과도 있다. 중간 크기의 바나나 한 개에는 탄수화물이 27~29g, 단백질 1g, 비타민C 10mg, 칼륨이 450mg 정도 들어 있다.

운동 시 바나나가 스포츠 음료보다 건강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운동 중 생길 수 있는 염증을 막는 효과가 스포츠 음료보다 더 뛰어나다는 것이다. 바나나에 들어 있는 탄수화물은 운동 강도를 오래 유지시키고 운동 후 회복 속도도 더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운동 중 받는 스트레스도 줄여줘 운동선수에겐 여러 면에서 좋은 식품이다. 다만 바나나는 복부 팽만감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양을 적절하게 조절해야 한다.

◆ 바나나가 아침에 좋은 이유

바나나는 특히 아침 식사 때 좋은 메뉴이다. 먼저 씻거나 칼을 댈 필요 없어 바쁜 아침에 쉽게 먹을 수 있다. 앞에서 언급한 에너지 보충 효과로 든든한 아침을 열 수 있다. 바나나는 단맛(천연당 14g)이 있어 열량이 높다고 짐작하지만, 걱정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 보통 바나나 한 개(105칼로리)의 열량은 사과와 비슷하다.

바나나에는 펙틴, 저항성 전분도 풍부하다. 소화 속도를 늦추고 포만감을 느끼게 만드는 성분이다. 점심 때 과식을 막아 주기 때문에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 바나나에는 식이섬유(3g)도 들어 있어 아침에 양배추, 커피와 함께 먹으면 배변활동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장내 유익균을 늘리는 프리바이오틱스 성분도 많다. 다만 바나나도 과식을 하면 변비, 설사를 겪을 수 있어 개인 몸 상태에 맞춰 적정량을 먹어야 한다.

몸이 재산인 세계 최고의 운동선수나 슈퍼모델은 대부분 공장을 거친 가공식품을 멀리하고 자연 그대로의 음식들을 찾는다. 바나나도 그 중 하나다. 바나나는 향이 좋고  질감이 부드러워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다. 두꺼운 껍질 덕분에 다른 과일이나 채소보다 농약 잔류량이 적은 편이다. 바나나에 견과류, 달걀, 채소 등을 섞어 먹으면 건강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ㅣ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