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자연의 소리가 건강에 좋은 이유
조회수 46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차분하고 평온해 진다. 자연을 직접 접하기 힘들다면 이런 소리를 담은 녹음을 들어도 스트레스가 감소되고 통증을 줄여줄 수 있다는 연구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 오타와의 칼튼대 연구팀은 자연에서 발생하는 소리의 건강상 이점을 조사한 18건의 연구를 분석했다. 이들 연구에서 참여자들은 실험실 환경에서 야외 사운드의 녹음을 들었고 자연의 소리를 듣고 난 뒤 스트레스 감소, 통증 감소 등 건강 개선 결과를 보고했다.

굽이굽이 흐르는 개울물이나 폭포 같은 물소리는 긍정적인 기분 전환에 가장 큰 영향을 주었고, 새소리는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효과적이었다. 미국 국립과학원의 4월 회보에 게재됐다.

제1저자인 칼튼대 생물학부 레이첼 벅스톤 박사는 “이번 연구의 결론이 전혀 놀랍지 않다”며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진화적 관점에서 인간은 위험과 안전의 신호에 의존하도록 만들어졌다. 그런데 자연적인 소리로 가득 찬 환경은 안전하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우리가 경계를 늦추도록 만들어준다.”

이번 연구는 자연과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인간의 건강과 웰빙에 좋다는 실질적인 증거를 또 하나 보탠 셈이다. 녹색 공간이 건강의 여러 측면에 이롭다는 연구 결과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후원한 2019년 11월 랜싯공중보건의 메타분석에 의하면 녹색 공간 근처에서 살거나 녹색 공간에 노출된 사람들보다 더 오래 사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연구는 7개국 800만 명 이상이 참여한 9개 연구 데이터를 토대로 했다.

-물소리는 긍정적 기분주고, 새소리는 스트레스 줄여…

지난해 11월 ‘생태적 응용’ 저널에 게재된 연구는 창가에서 녹음을 바라보는 것과 바깥으로 나가는 것, 두 가지 모두 우울증, 주관적 행복, 자존감, 외로움 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일본 도쿄에서 약 3,0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로서, 자연의 혜택을 얻기 위해 캠핑이나 하이킹을 갈 필요가 없다는 것을 보여 준다. 짧은 시간 자연적인 사운드와 풍경을 감상하는 것으로도 두뇌는 휴식할 수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구과학연구소의 마크 뉴웬후이젠 박사는 “밖으로 나가는 것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아마도 우리가 그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 것보다 더 적극적으로 움직인다는 점, 더 많은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다는 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연구에서는 자연의 다양한 요소 중 소리의 이점에 주목하고 있다. 벅스톤 박사의 연구에 의하면 녹음은 실제 소리와 똑같이 효과적이었다. 국립공원 66곳에서 새소리 천둥 소리 벌레소리 등을 녹음한 것을 11개국 참여자들에게 들려줬을 때 많은 사람들이 통증과 짜증이 줄었다고 답했다. 인지 검사에서도 더 나은 결과를 나타났다.

야외에서 활동하기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팬데믹으로 급증한 ‘집콕’ 시간을 상쇄할 방법을 궁리한다면 수시로 짧은 산책을 하면서 바람소리 새소리 등에 귀기울이는 습관을 기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ㅣ사진 출처: IBwizdata/gettyimagebank
목록보기